아름다운 고장 칠곡 북삼읍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문화유적

선봉사 대각국사비

선봉사 대각국사비
  • 소재지 : 칠곡군 북삼읍 숭산로 275-209
  • 지정번호 : 보물 251 호
  • 지정일 : 1963년 1월 21일
  • 소유자 : 국유
  • 관리자 : 칠곡군
  • 수량(면적) : 높이 1.97m, 너비 1.82m

천태종의 시조로 불려진 고려11대 문종의 넷째왕자인 대각국사 의천(1055∼1101)의 공적을 찬양하기 위하여 인종10년(1132)에 건립한 석비이다. 고려시대에 건립된 것으로 귀부(龜趺 : 거북이 모양으로 만든 비석받침대), 이수(이首 : 비석의 몸돌위에 얹은 덮개돌로 이무기나 용의 모습을 새겨 넣음)가 없으나 대석(臺石 : 받침돌)과 비신(碑身 : 비문을 새긴 돌), 개석(蓋石 : 뚜껑 돌)이 아름답게 조형된 것으로 유명하다.

비신을 받친 대석은 아름다운 연꽃무늬가 여러형태로 새겨져 있으며 비신의 위에는 당초문(唐草紋 : 여러가지의 덩굴풀이 꼬이고 뻗은 모양)이 새겨진 개석을 얹었다. 비신은 폭 1.2m, 두께 0.15m, 높이 2.34m이고 개석과 지대석의 높이는 각각 0.6m, 0.56m로 전체높이 3.5m의 큰 규모로 만들어진 비석이다.

비신상단에는 "천태시조 대각국사비명"이란 전서체로 새겨진 제액(비문에 새긴 글씨) 양 옆에는 봉황새 한 마리씩 날고 있으며, 비신둘레는 폭 8㎝가량으로 당초문이 새겨져 있다. 비신의 우측 비면에는 "남숭산 선봉사 해동천태시조 대각국사비명"이라고 쓰여있고 옆으로 비문이 시작되고 있는데 이 비문은 당대의 문장가 한림시독학사(翰林侍讀學士) 임존(林存)이 짓고 인(麟)이라는 스님이 글씨를 썼다고 기록되어 있다. 1000년에 가까운 세월이 흘렀어도 비문과 문양이 뚜렷하고 선명하게 남아있어 누구나 그 보존상태가 양호함에 놀란다. 그것은 비석의 재료가 백령도 부근에서 나는 바다돌 때문이라고 한다. 바다돌은 육지돌과는 달리 철분이 적어 갈라짐과 부서짐이 없다고 한다. 그래서 대각국사비에는 6.25전쟁시 총에 맞아 부서진 자국을 제외하고는 말끔하다.
현재 비석이 서있는 곳에서 남서쪽 약 200m 떨어진 곳에 선봉사가 창건되고 비는 지금 서 있는 곳에 세워졌는데 임진왜란을 겪으면서 선봉사는 소실되고 이 비는 땅에 묻혀 있다가 1922년경 발견하게 되었다.

찾아오시는길

  • 버스이용시 : 왜관읍버스정류장(구미행)→약목삼거리→보손리→숭오리→선봉사대각국사비
  • 자가용이용시 :
    • 경부고속도로(왜관IC)→왜관읍→왜관교→약목삼거리→보손리 평촌마을(우회전)→숭오리-선봉사대각국사비
    • 경부고속도로(남구미IC)→약목삼거리→보손리 평촌마을(우회전)→숭오리→선봉사대각국사비

본문 콘텐츠 담당자, 최종수정일

담당자
새마을문화과장봉재054)979-6453
최종수정일 :
2016-02-25

본문 유틸리티

  • 즐겨찾기
  • 주소복사
  • 인쇄
  • 위로
고객만족도조사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

평가
인증후선택 통계보기